플라스틱 대신 쌀로 만든 빨대 어때요?

종이, 대나무, 스테인레스의 공통점은? 
정답은 플라스틱 대신 빨대의 새로운 재료! 

오늘은 쌀과 타피오카로 만든 친환경  빨대를 소개합니다.

먹을 수 있는 빨대로도 많이 알려져 있는데요, 차가운 물에서 평균 4~6시간, 뜨거운 물에서 평균 2~3시간 형태를 유지하는 빨대의 기능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합니다.
음식물 쓰레기와 함께 배출할 수 있고, 일반쓰레기로 버리더라도 100일이면 100% 분해된다고 하네요.

최근에는 환경을 생각해 값싼 플라스틱 빨대 대신 생분해성 친환경 쌀빨대를 이용하는 카페도 늘고 있다고 해요. 
온라인 쇼핑몰과 친환경 제품들을 판매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구입할 수 있습니다.

그린프로젝트를 위해 빨대가 꼭 필요하다면 쌀빨대를 준비하는 건 어떨까요?

<사진출처 : 이스트로 홈페이지>

쌀빨대 관련 기사보기 <https://www.hankyung.com/economy/article/2019040830981>

친환경 쌀빨대 자세히 보기 <https://smartstore.naver.com/estraw>